본문바로가기

세무칼럼

저금리시대를 헤쳐나가는 금융절세방안 작성자 : 관리자 17-07-20 15:33 조회 : 378회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현재 2.25%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10.15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는 2% 까지 인하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한다.

금융기관에 예금하여 이자수입을 올리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반갑지 않은 일이지만 디플레 우려도 있는 만큼 정책당국을 탓할 수만도 없는 일이다. 이럴 때 일수록 신중하게 투자하고 작은 돈이라도 소중히 해야 한다.

예금 보다는 주식이나 채권, 펀드의 비중을 높이는 것이 바람직하겠지만 예금상품에 대한 절세방안을 찾는 것이 우선 더 시급한 일이라고 본다. 저축유도와 근로자 재산형성 지원을 위해 금융상품에 다양한 세금 감면 혜택을 주고 있는바, 이러한 제도를 활용하여 세금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정리해본다.

 

이자소득과 배당소득이 연 2천만원이 넘으면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이 되는데, 가능하다면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배우자에 증여 등을 통한 명의분산으로 종합과세 대상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억대연봉을 받는 고소득자의 경우 종합과세 되면 41.8%의 최고 세율이 적용되어 이자수입의 거의 절반을 세금으로 내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배우자의 연소득이 금융소득과 합산하여 4,600만원 이하라면 금융소득 과세 대상이 되더라도 세금부담은 거의 늘어나지 않아 큰 문제 되지 않는다.

이자 수령방법을 월별이나 분기별 등으로 분산하면 특정한 한해에 금융소득이 2천만원 초과하는 것을 방지할 수도 있겠다. 또한 비과세한도의 제한이 없는 종신형 즉시연금 또는 2억원 한도로 비과세 혜택을 주는 상속형 즉시연금에 가입하는 것도 금융소득 종합과세를 피하고 노후대비도 할 수 있는 좋은 방안이 된다.

그리고 다양한 비과세나 절세 금융 상품을 적극적으로 찾아 이자에 붙는 세금을 최대한 아끼도록 해야 한다.

고소득 금융자산가라면 보험회사의 만기 10년 이상의 비과세 저축성보험에 가입하고, 30% 분리과세 되는 장기채권을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급여 5천만원이하 근로자 또는 종합소득금액 3,500만원이하 사업자는 재형저?에 가입하면 분기별로 300만원 예금까지 비과세 받을 수 있다. 3천만원까지 비과세되는 농협·수협 등에 대한 예탁금, 5천만원 까지 비과세 되는 장기회사채형저축에 가입하는 것도 좋은 절세 수단이다.

 

1천만원 한도내에서 이자에 대해 9%의 낮은 세율이 부과되는 세금우대종합저축도 활용해야 한다. 60세이상에 대해서는 그 한도가 3천만원까지 확대된다. 또한 60세이상 이거나 장애인이라면 3천만원까지 저축에 대한 이자에 대해 소득세를 부과하지 않는 ?생계형비과세저축을 활용하면 좋다.

 

또한 불입액 400만원 한도의 12%인 48만원까지 세액공제 해주는 연금저축보험이나 연금저축펀드도 유용하다. 연금도 받게되고 세금도 줄여준다.

이외에 2014.12.31.일까지 ?고수익고위험투자신탁?에 가입한 경우 5천만원 이하 투자신탁에서 받는 이자소득 또는 배당소득은 종합소득 과세표준에 합산하지 아니하며, 장기집합투자증권저축?에 2015.12.31일까지 가입한 근로자는 10년간 납입 금액의 40%를 근로소득금액에서 공제 받을 수 있다. 적정 포트폴리오 범위내에서 활용해 볼 만하다.

 

저금리시대를 지혜롭게 헤쳐 나가는데는 이렇듯 다양한 절세 금융상품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 필수적이다.